HOME > 추사의 과천시절 > 과지초당과 독우물
소재지 : 경기도 과천시 주암동 184번지 일대
과지초당(瓜地草堂)은 추사(秋史)의 생부 김노경(金魯敬, 1766∼
1837)이 한성판윤을 지내던 1824년 과천에 마련한 별서(別墅)이다.
과지초당은 정원과 숲의 빼어남, 그리고 연못의 아름다움을 갖추
어추사 가문의 절정의 역량을 상징하는 곳이다.
1837년(헌종 3)에 김노경이 별세하자 추사는 부친의 묘역을 과지
초당 인근 옥녀봉(玉女峰) 중턱 검단에 모시고, 과지초당에서
3년상을 치루었고, 그 후 과천을 자주 찾아 과지초당에서 보내는
시일이 늘어났다.
추사 김정희(金正喜) 선생은 제주 및 함경도 북청 유배에서 풀려난
1852년(철종 3) 8월 이후 1856년 10월 10일 서거하기까지 말년 4년간
을 과지초당에서 지내며 마지막 예술혼을 불태웠다.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선생은 4년간 과지초당(瓜地草堂)에
머물면서 직접 우물에서 물을 길어 마셨다고 한다. 독우물은
독(항아리)를 묻어 우물을 만들었기에 독우물, 또는 옹정(甕井)
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독우물은 과지초당과 더불어 과천 소재 추사 관련
유적으로서의 의미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