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추사의 생애 > 교유인물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국빈(國賓), 호는 위당(威堂)이며 헌(櫶)이라 개명하였다. 벼슬이 금위대장, 훈련대장을 거쳐 병조판서,
판중추부사에 이르렀다. 김정희의 수제자로 스승의 훈도를 받아 당시 조선 내에서는 가장 세계정서에 밝은 신지식인이었다.
시서(詩書)를 모두 잘하였는데 특히 한예(漢隸)를 잘 써서 김정희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자는 시백(詩伯), 호는 석파(石坡)이다. 고종의 생부(生父)로서 흥선대원군에 봉해졌다. 김정희의 문인으로 난초 그림에 뛰어나서
김정희로부터 우리나라 제일이라는 평을 들었다. 또한 추사 글씨를 꾸준히 임모(臨摹)하여 추사체에 방불하게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