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목 상명(牀名)
글쓴이 김철동

아래 글 牀銘은 황산유고(2009년 양평군 발행, 안동김씨 문정공파 기증유물 도록, p488~489)에 나와있다. 그리고 이 글은 김유근이 벗 김경연의 죽음을 슬퍼하면서 쓴 글로 추리(推理)하고 이에 의해서 글을 쓰겠습니다. 글의 문맥으로 보아 김경연을 가리키고 있음이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황산 김유근(黃山 金逌根 1785~1840), 이재 권돈인(彝齋 權敦仁 1783∼1859) ,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 1786년 ~ 1856년), 동리 김경연(東籬 金敬淵 1778~1820)은 세교를 통한 유대와 어렸을 적부터 함께 어울린 부랄 친구임은 본 블로그『그리운 사람』에서 소개한 바 있다. 김경연은 김정희와 함께 1816년(순조 16) 7월 북한산 비봉에 올라 신라 제24대 왕인 진흥왕(534~576)의 순수비를 발견하였다. 완당전집을 보면 황산, 이재, 추사, 동리가 함께 어울린 자취가 곳곳에 나온다. 그는 영의정 김재로(金在魯(1778~1820)의 증손자이며 경학(經學)과 역사에 통달하고 금석, 시문에서도 각기 일가를 이루었다고 한다. 편저로 『동리우담(東籬偶談)』이 있다.

김경연이 1820년 43세의 중년 나이로 운명(殞命) 후 인천에 묻혔음은 아래 글(牀銘)을 통해서 알 수 있다(인천시 남동구 운연동에 묘소가 있다고 한다.). 그때 황산, 이재, 추사는 얼마나 슬픔에 젖었을까! 그리고 본 글(牀銘)에서 보면 황산, 추사, 이재가 동리의 인천 묘소를 찾아가지 않았나 생각되는데 얼마나 슬퍼하였을까! 그때 牀銘을 남겼을까? 동리 김경연의 묘소 앞에 있는 상돌에 이 세 분의 글이 남아있지 않을까? 확인하고 그때를 연구하는 자료로 활용하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牀銘상명

상(牀)에 대한 명

北山峩峩 북산아아 - 북쪽 산은 우뚝하고

淸溪潾潾 청계린린 - 맑은 시내는 투명하네

昔我故人 석아고인 - 옛날에 내 벗이

爰宅溪濱 원댁계빈 - 시내가에 터를 잡았는데

奕世公卿 혁세공경 - 대대로 그 집안 공경(公卿)들께서는

不厭其貧 불염기빈 - 가난을 마다하지 않으셨지

及余之幼 급여지유 - 나는 어릴 때에

相與比鄰 상여비린 - 그와 이웃해 살았고

及余之長 급여지장 - 장성해서는

幸得相親 행득상친 - 다행이 가까운 사이가 되었지

羣分類萃 군분류췌 - 끼리끼리 모이는 것이 세상 이치인지라

和光同塵 화광동진 - 그대와 나 속세에 묻혀 재주 감췄지

以我之故 이아지고 - 나 때문에

逢人之嗔 봉인지진 - 사람들의 분노를 사서

坎坷多年 감가다년 - 여러 해 동안 곤경에 빠졌는데도

不皺不嚬 불추불빈 - 태연히 괴로워하지 않았지

朝廷大用 조정대용 - 나라에서 그에게 중요한 일 맡겨

爲鳳爲麟 위봉위린 - 봉황이나 기린처럼 되었는데

旣豐而嗇 기풍이색 - 재주 많고 뜻 컷지만 수명이 짧아

壽纔中身 수삼중신 - 중년 나이에 세상을 버렸네

西望仁川 서망인천 - 서쪽으로 인천(仁川)을 바라보니

墓草己陣 묘초기진 - 묘소의 풀은 더부룩하겠지

言議風采 언의풍채 - 사리에 맞는 논의, 위엄 있는 풍모

誰識其眞 수식기진 - 누가 그의 참 모습을 알까

秋史元春 추사원춘 - 추사(秋史) 원춘(元春)373)과

彛齋敦仁 이재돈인 - 이재(彛齋) 돈인(敦仁)374)과

我銘其牀 아명기상 - 내가, 그 상에 글을 새기니

永世不湮 영세불인 - 영원히 보존되리라

------------------------------------------

373) 추사(秋史) 원춘(元春) : 추사는 김정희의 호이고, 원춘은 김정희의 자이다.

374) 이재(彛齋) 돈인(敦仁) : 이재는 권돈인의 호이다.

비밀번호
이전글 그리운 사람
다음글 석교(石交)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