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추사연구회 > 추사강독회
제목 제7회 추사작품전시회 <추사와 추사서화파>
글쓴이 관리자

과천문화원은 올해 추사작품전시회를 <추사와 추사서화파>를 주제로 시민회관 2층 전시실에서 11월 5일(금) 오후 5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14일까지 개최한다. 추사 김정희 선생의 서화가 누구의 영향을 받았으며, 어떤 이들과 교유했고, 나아가 추사의 서화는 후대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피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추사와 추사서화파> 전시에는 옹방강, 완원 등 청나라의 경학자와 오숭량, 섭지선, 옹수곤 등의 중국학자들의 작품 및 추사와 교유했던 조선학자로서는 초정 박제가, 자하 신위, 조인영, 김유근, 권돈인 등의 서화 작품이 전시된다.

그리고 제자로서는 조희룡, 조면호, 이상적 등과 석파 이하응, 고람 전기 등의 작품도 선보인다. 추사 서거 후 오세창, 이한복, 손재형, 하동주 등 추사의 서화를 계승한 인물의 작품은 추사가 19세기 및 근현대에 미친 영향을 살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11월 5일(금) 오후 1~5시까지 시민회관 3층 소극장에서는 <추사 김정희의 서예와 서예론>를 주제로 추사학술대회도 개최된다. 학술대회는 기조발제를 김양동(계명대) 석좌 교수가 ‘한국서예사의 흐름과 추사 서예의 위상’을 맡았으며, 제1발표는 ‘중국 서예가의 영향을 통해서 본 추사의 서예’란 주제로 김병기(전북대) 교수가 발표한다. 이어 이동국(서예박물관) 학예팀장은 ‘추사 서예의 변화 -Ⅲ·Ⅳ기를 중심으로-’를, 박철상 고문헌 연구가는 ‘추사자료의 정리현황과 방향’을 논한다. 추사학술대회는 추사 김정희 선생의 서예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학술적인 발표와 토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수 과천문화원장은 “이번 전시는 추사 선생만을 조명하는 데어 벗어나 추사 선생이 한국 서화계에 미친 영향을 살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고, “아울러 추사학술대회는 추사의 서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므로, 많은 시민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추사학술의 향연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사작품전시회 개요>

○ 주 제 : <추사와 추사서화파>

○ 일 시 : 11.5(금)~14(일)

○ 개막식 : 11.5(금) 오후 5시 30분

○ 장 소 : 과천시민회관 2층 전시실

○ 주 최 : 과천시

○ 주 관 : 과천문화원, 추사연구회

<추사학술대회> 개요

○ 주 제 : 추사 김정희의 서예와 서예론

○ 일 시 : 11.5(금) 오후 1~5시

○ 장 소 : 과천시민회관 3층 소극장

○ 주 최 : 과천시

○ 주 관 : 과천문화원, 추사연구회

○ 발표자 및 발표주제 :

   기조발제 : 한국서예사의 흐름과 추사 서예의 위상 / 발표 : 김양동(계명대 석좌 교수)

   제 1발표 : 중국 서예가의 영향을 통해서 본 추사의 서예 / 김병기(전북대 교수)

   제 2발표 : 추사 서예의 변화 -Ⅲ·Ⅳ기를 중심으로- / 이동국(서예박물관 학예팀장)

   제 3발표 : 추사자료의 정리현황과 방향 / 박철상(고문헌 연구가)

다음글 秋史 燕行 200주년 기념 2009 추사작품전시회